김지현 이윤택 폭로, 동명 '김지현' 착각 오보 해프닝

 
 
기사공유
image

이윤택 예술 감독의 성폭행을 폭로한 연극배우 김지현 씨가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몇몇 언론사가 동명의 연극배우를 김지현 씨로 오인 보도해 당사자가 직접 해명했다.  


뮤지컬 '그날들' '모래시계'에 출연한 연극배우 김지현 씨는 자신은 이윤택 감독과 관련된 배우가 아니라고 밝혔다.

김지현 씨는 2월 20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고 일어났더니 난리가 났네요. 여러분 저 아니에요. 지금 기사에 보도되고 있는 이윤택 관련 김지현 배우는 제가 아닌 다른 분입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저는 연희단거리패에 소속된 적이 없고요.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의 소속 배우입니다. 걱정해주신 분들 감사드려요"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지현 씨의 팬카페에는 성폭력을 폭로한 김지현 씨로 착각해 가입한 팬들이 늘어나고 있다. 몇 달간 조용했던 팬카페에는 등업신청을 하는 이들이 줄을 이었으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앞서 동명의 연극배우 김지현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03년부터 2010년까지 약 7년간 이윤택이 이끌던 연희단거리패에서 활동했다"며 많은 피해자들의 증언처럼 이윤택이 휴식을 취하던 황토방이라는 곳에서 안마를 하다 성폭력 피해를 당한 경험이 있다고 폭로했다. 


한편 1982년생 김지현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 출신으로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에 소속돼 있다. 뮤지컬 '그날들' '모래시계'에 출연했고, 오는 3월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 공연을 앞두고 있다.


사진. 네이버 인물검색 캡처

 

  • 0%
  • 0%


  • 코스피 : 2376.51상승 0.2709:36 06/19
  • 코스닥 : 845.62상승 5.3909:36 06/19
  • 원달러 : 1105.50상승 0.709:36 06/19
  • 두바이유 : 75.34상승 1.909:36 06/19
  • 금 : 70.97하락 3.3409:36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