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인터뷰 논란' 빙상연맹, 긴급 기자회견 연다…백철기 감독 등 참석

 
 
기사공유
19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전이 열린 가운데 한국의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이 역주를 펼치고 있다. /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 논란과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연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0일 "전날 있었던 여자 단체 팀추월 스피드스케이팅 준준결승전과 관련해 이날 오후 5시30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오발) 경기장에서 빙상연맹 주최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백철기 감독을 비롯해 관련 선수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앞서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전날 경기에서 팀워크 불협화음 논란이 일었다. 경기 후반 김보름과 박지우는 합을 맞춰 속도를 낸 반면 마지막 주자 노선영이 혼자 뒤처졌다. 

여기에 경기 후 김보름의 인터뷰도 논란에 불을 지폈다. 김보름은 "저희가 올림픽에 다시 출전하게 되면서 팀추월을 연습해왔다"면서 "마지막에 뒤에(노선영이) 저희랑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조금 아쉽게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함께 경기에 나섰던 박지우도 "마지막 바퀴를 앞두고 선영 언니가 이렇게 될 거라는 생각을 아예 안한 건 아니었는데 저희가 기록 욕심도 있다보니까"라며 "보름 언니가 솔직히 제일 큰 역할을 맡고 있는 건 사실이고 제가 거기에서 더 보태서 최고의 성적을 보여주기 위해 제가 (김보름) 언니 밀어주는 데 집중했다"고 밝혔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3.02상승 20.0510:13 12/12
  • 코스닥 : 669.89상승 8.8810:13 12/12
  • 원달러 : 1127.20하락 2.910:13 12/12
  • 두바이유 : 60.20상승 0.2310:13 12/12
  • 금 : 58.37하락 1.8510:13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