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경기 후 인터뷰도 '금메달 감'…이것이 팀워크다

 
 
기사공유
20일 대한민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금메달을 확정짓고 기뻐하고 있다./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다시 한번 전세계인의 머릿속에 ‘쇼트트랙 강국 대한민국’을 각인시켰다.

김아랑(23)·김예진(19)·심석희(21)·이유빈(17)·최민정(20)으로 구성된 쇼트트랙 여자 계주 대표팀이 20일 오후 8시 30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4분7초361을 기록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선수들이 팀원을 생각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미소를 짓게 했다.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맏언니인 김아랑은 “소치 때 다 같이 시상대에 올라갔을 때의 기분을 느끼게 해주고 싶다 그랬는데 바람대로 이뤄져서 너무 좋다”며 “동생들 모두 다치지 않고 좋은 결과,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어서 너무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심석희는 “계주 경기를 하기까지 많이 힘든 부분도 있었고 또 그만큼 노력했기 때문에 얻은 결과라고 생각하고 정말 유빈이, 예진이가 너무 많이 고생을 해서 너무 기쁘다”고 막내 선수들을 칭찬했다.

쇼트트랙 대표팀 박세우 감독은 "힘든 훈련을 견뎌온 정신력이 선수들 실력의 바탕"이라며 "계주만큼은 중국을 이기고 금메달을 따자고 결의를 다졌는데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심혁주 인턴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70하락 0.7 09/21
  • 금 : 77.53상승 0.51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