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여자 계주 시상대에 오른 선수, 다른나라와 달리 왜 우리는 5명일까?

 
 
기사공유
쇼트트랙 여자 계주 결승 금메달./사진=뉴스1

한국 여자 쇼트트랙 계주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금메달을 땄다.

김아랑(고양시청), 최민정(성남시청), 심석희(한체대), 김예진(평촌고), 이유빈(서현고)으로 구성된 여자 대표팀은 20일 밤 강릉 아이스아레나서 열린 대회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런데 시상대에 오른 쇼트트랙 계주 선수를 살펴보면 다른 팀은 4명인데 우리 한국선수는 5명 모두가 함께 올랐다. 왜일까?

쇼트트랙 계주 경기는 처음부터 모두 5명의 선수를 참가자 명단에 올릴 수 있다. 하지만 매 경기는 팀당 4명의 선수만 참가해 플레이를 펼친다. 따라서 나머지 1명이 메달 조건을 충족하려면 예선부터 결승 때까지 한 경기라도 참가해야 한다.

예선에 출전했던 막내 이유빈까지 모두 다섯명이 함께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선 것도 이 때문이다. 당시 경기 초반 이유빈이 넘어져 위기가 왔으나 팀워크를 발휘해 4분6초400으로 올림픽 신기록을 기록하며 1위로 결승선을 통과 외신을 놀라게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트위터에 "김아랑, 김예진, 심석희, 이유빈, 최민정 선수, 정말 장하고 고맙다. 선수 각자의 출중한 기량과 단합된 힘, 국민의 뜨거운 응원이 함께 이뤄낸 성취여서 더욱 값지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박진감 넘치는 계주를 보면서 그동안 빙판에 흘린 우리 선수들의 땀과 노력이 가슴 찡하게 다가왔다"고 축하의 글을 올렸다.
 

황효원 인턴 hyowon793@mt.co.kr

머니s 이슈팀 황효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