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친동생 2명 상습 성폭행한 10대 오빠, 장기 7년·단기 5년 '실형'

 
 
기사공유
/사진=뉴스1 이은주 디자이너

여동생 2명을 수년간 성폭행한 1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제갈창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군(19)에 장기 7년에 단기 5년의 실형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군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어른들이 집을 비운 사이 12살과 11살인 여동생 두명을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군은 재판 과정에서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재판부는 아동 성폭력 사건 전문가 의견과 증거, 피해자 진술 등을 종합해 살펴봤을 때 A군의 추행, 강간 사실을 넉넉히 인정할 수 있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A군이 미성년자여서 신상정보 공개 및 고지명령 대상은 아니라고 밝혔다.
 

황효원 인턴 hyowon793@mt.co.kr

머니s 이슈팀 황효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