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고은 시인, 징계 직전 한국작가회의 상임고문직 내려놓는다

 
 
기사공유
고은 시인. /사진=뉴시스

'미투' 고발로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고은 시인이 한국작가회의 상임고문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한국작가회의는 22일 고은재단 관계자의 말을 빌어 고은 시인이 한국작가회의의 상임고문을 비롯한 모든 직을 내려놓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는 작가회의가 앞서 “3월10일 이사회를 소집해 ‘미투’ 운동 속에서 실명 거론된 고은, 이윤택 회원의 징계안을 상정 및 처리한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작가회의를 탈퇴할 것인지 여부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 논란이 불거진 지 보름이 넘었지만 고은 시인은 이렇다할 입장을 전하지 않은 상황이다. 또 최근 불거진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서도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고은 시인은 1974년 작가회의의 전신인 자유실천문인협의회를 설립할 당시부터 핵심 역할을 했으며 최근까지 상임고문직을 맡아 작가회의 활동에 여러 가지 조언을 해왔다.

이윤택은 연극 연출과 극작을 함께 해왔기에 작가회의에 희곡 작가 회원으로 등록돼 있으나 실제 활동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작가회의 측은 전했다.

작가회의 정관에 따르면 ‘품위를 현저하게 손상시킨 회원은 소명절차를 거쳐 이사회 결의로 회원 자격을 정지할 수 있고, 자격정지된 회원이 3개월 이내에 자격을 회복하기 위한 진지한 노력을 하지 않을 때는 이사회 결의로 제명할 수 있다’고 돼있다.
 

황효원 인턴 hyowon793@mt.co.kr

머니s 이슈팀 황효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5.43상승 28.0811:46 12/13
  • 코스닥 : 643.57상승 6.6311:46 12/13
  • 원달러 : 1172.40하락 14.411:46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1:46 12/13
  • 금 : 64.01상승 0.2311:46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