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제네바 모터쇼서 ‘신형 508’ 등 월드프리미어 3종 공개

 
 
기사공유

프랑스 자동차브랜드 푸조가 다음달 6일 개막하는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뉴 푸조 508’과 ‘푸조 리프터 및 리프터 4X4 콘셉트’ 등을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010년 공개된 뒤 8년만에 완전변경된 뉴 푸조 508은 정통 세단에서 스포츠 쿠페 스타일로 거듭난 것이 특징이다. 전장과 전고는 각각 80mm와 60mm 줄었고, 전폭은 20mm늘었으며, 패스트백 디자인과 프레임리스 도어를 적용해 스포티한 느낌을 더했다.

전면부는 콘셉트 카 ‘인스팅트’에서 영감을 얻은 시그니처 LED 주간주행등을 적용했으며, 후면부에는 블랙 패널에 사자의 발톱을 형상화한 3D 풀 LED 리어 램프를 적용했다.

내부는 더블 플랫 타입의 콤팩트 스티어링 휠과 12.3인치 헤드업 인스투르먼트 패널, 10인치 터치스크린, 토글 스위치 등 고급스럽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강조한 차세대 아이-콕핏이 적용됐다.

파워트레인은 180마력과 225마력의 가솔린 엔진, 130마력과 160마력, 그리고 180 마력의 디젤 엔진을 선택할 수 있으며, EAT8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EMP2 플랫폼을 사용하며 기존 모델보다 70kg의 경량화를 통해 퍼포먼스와 연료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최신 첨단 및 안전 편의 사양도 풍부하게 탑재했다. 적외선 카메라를 통해 200m 내외의 물체를 감지하는 ‘나이트 비전’ 시스템을 비롯해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시스템, 차선이탈방지 시스템 등을 탑재했다. 뉴 푸조 508은 오는 9월 유럽을 시작으로 전세계에 판매되며, 국내에는 연말에 출시할 예정이다.

푸조의 미니밴 ‘뉴 푸조 리프터’와 ‘뉴 푸조 리프터 4X4 콘셉트’도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리프터는 5인승과 7인승 모델로 나뉘며, 110 마력 및 130 마력의 1.2L 가솔린 엔진과 75 마력, 100 마력, 130 마력의 디젤 엔진이 적용된다.

리프터 모델을 기반으로 더욱 넓은 공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푸조 리프터 4X4 콘셉트’는 리프터 모델 보다 지상고를 80mm 높이고, 험로용 타이어와 사동 구륜 시스템을 적용해 다양한 지형에 대처 할 수 있도록 했다.

푸조는 이와 함께 제네바 모터쇼에서 푸조의 새로운 브랜드 엠버서더인 ‘푸조 라이온’도 공개한다. 길이 12.5m, 높이 4.8m로 아파트 2층 높이의 대형 조각상이다. 1858년 처음 만들어진 푸조 엠블럼 160년의 역사를 기념하고, 프리미엄 업 마켓을 지향하는 푸조의 자신감을 담았다.

푸조는 이외에 다양한 푸조 스포츠모델과 푸조 스쿠터, 보트 등을 전시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392.75하락 11.2911:06 06/18
  • 코스닥 : 851.69하락 14.5311:06 06/18
  • 원달러 : 1103.70상승 611:06 06/18
  • 두바이유 : 73.44하락 2.511:06 06/18
  • 금 : 74.31상승 0.8311:06 06/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