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머니] 해외여행 때 챙겨야할 신용카드

 
 
기사공유
해외 결제 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해외 특화카드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해외에서 현금 대신 카드 사용을 선호하는 여행객이 많아지면서다.

29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최근 카드사들이 해외특화카드를 잇따라 출시하고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해외특화카드는 사용금액에서 약 2%를 할인해주거나 캐시백 형태로 되돌려준다.

삼성카드가 출시한 '글로벌쇼핑 삼성카드 5 V2'는 해외 쇼핑에 특화된 혜택을 제공한다. 이 카드는 전월실적에 상관없이 해외 이용금액의 1%를 포인트로 적립해준다. 여기에 전월실적이 50만원 이상이면 1%를 추가로 제공한다. 월 적립한도는 전월실적 100만원 이상 시 1만포인트, 50만원 이상 100만원 미만 시 5000포인트다.

우리카드의 ‘썸타는 우리체크카드’는 해외 결제 시 1건당 0.5달러의 가맹점수수료를 면제해준다. 또 전월실적이 25만원 이상일 경우 해외 이용금액의 1~2%를 캐시백해준다. 해외에서 현금인출기(ATM)를 사용할 때에도 현지 수수료 1건당 3달러를 면제해주며 인천공항 라운지도 1년에 2번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아시아나 신한카드 에어(Air) 1.5'는 시중에 판매되는 아시아나항공 제휴카드 중 마일리지 적립률이 가장 높다. 해외 이용금액 1000원당 1.5 마일리지가 적립되며 해외 일시불 결제에 대해서는 1000원당 1.5 마일리지가 추가 적립된다.

하나카드의 '비바(VIVA) G 플래티늄 체크카드'는 해외 가맹점 또는 해외 ATM 현금인출 시 이용금액의 1%만 해외이용수수료로 부과한다. 또 전월실적이 25만원 이상인 경우 해외 가맹점 1만원 이상 결제 건에 대해 1.5%를 캐시백해준다.

이밖에 롯데카드의 '대한항공 스카이패스 더드림', NH농협카드의 '글로벌 언리미티드 체크카드' 등도 해외특화카드다.

카드사들이 해외특화카드 출시에 나선 것 해외에서 카드 사용을 선호하는 여행객이 늘어나고 있어서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쓴 카드 결제금액은 171억1200만달러로 전년(143억달러)보다 28억1200만달러(19.7%) 증가했다. 이는 연간 기준 역대 최대치로 원화 환산(지난해 평균 환율 1130.5원) 시 약 19조3451억원에 달하는 수준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과거에는 어느 은행의 환전 수수료가 싼지를 묻는 고객이 많았다면 요즘은 어떤 신용카드가 해외여행 시 좋은지 등을 묻는 고객이 많아졌다”며 “현금은 최소한만 챙기고 웬만한 결제는 카드로 하겠다는 사람들이 갈수록 많아지는 추세”라고 말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09상승 1.7118:01 12/17
  • 코스닥 : 661.90하락 4.4418:01 12/17
  • 원달러 : 1131.30상승 0.518:01 12/17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7
  • 금 : 59.67상승 0.8618:01 1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