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추월 진상조사 나설 것"… 청와대, 김보름·박지우 자격박탈 청원에 답하다

 
 
기사공유
팀추월 진상조사. /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가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진상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을 담당하는 김홍수 청와대 교육문화비서관은 오늘(6일) 청와대 페이스북에서 생중계된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를 통해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가 '스포츠공정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스포츠 비리문제에 대한 정책대안을 만들 계획이라면서 "문제가 된 여자 팀추월 사태에 대해서도 진상 조사를 벌이겠다고도 했다"며 "국민들이 걱정하신 부분을 포함해 국가대표 선발과 관리 문제도 점검되도록 함께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김 비서관은 "전 세계인이 즐기는 동계올림픽 축제에서 국민이 실망하는 일이 발생해 책임 있는 당국자의 한 사람으로 국민에게 송구하다는 말씀 먼저 드린다. 팀워크가 중요한 단체경기라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아쉬움이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빙상연맹의 경우 여자 팀추월 사태 외에도 심석희 선수 폭행사건, 노선영 선수 출전문제, 국가대표 훈련단 나이제한 논란 등 올림픽 전부터 문제들이 불거져온 것과 관련해 "국민이 걱정한 부분을 포함해 국가대표 선발과 관리 문제도 점검되도록 함께 살피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물론 체육단체들도 성적이나 결과보다 그 과정의 공정성과 투명성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높아진 국민 눈높이에 맞춰 운영 등을 개선할 수 있도록 정부가 함께할 수 있는 일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남북단일팀을 반대한다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서한을 보내 '파면' 청원을 받은 나경원 의원 관련 건과 관련해서는 "생각은 다를 수 있다"며 "서한 발송이 (올림픽)조직위 정관에서 정한 해임사유인지 여부는 청와대로서는 알 수 없다. 조직위 위원의 선임과 해임은 조직위의 권한"이라고 밝혔다.

또 "나경원 위원이 스페셜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위해 애써왔다"며 "곧 조직위가 패럴림픽을 마치면 곧 해산 수순에 들어가게 된다는 점 등도 함께 고려되어야 할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23:59 07/21
  • 코스닥 : 791.61하락 4.8823:59 07/21
  • 원달러 : 1133.70상승 0.523:59 07/21
  • 두바이유 : 73.07상승 0.4923:59 07/21
  • 금 : 71.52상승 1.1123:59 07/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