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사, ‘중금리 대출’에 매달리는 까닭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용카드사가 중금리 대출사업에서 수익 활로를 찾고 있다. 신용카드 가맹점수수료율이 지속 인하됨에 따라 본업인 신용판매(일시불·할부) 수익성이 악화되자 대출사업에서 이를 보전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그간 카드론 금리와 별반 다르지 않아 중금리대출 영업에 소극적이었던 카드사는 최근 금융계열사 연계, 빅데이터 역량 활용 등의 장점을 살리는데 주력하고 있어 수익 다변화를 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신한카드는 오는 6월 말까지 MF(멀티 파이낸스)일반대출을 500만원 이상 이용하는 고객에게 ‘대출안심보험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이 대출은 신한카드의 모바일 또는 PC홈페이지를 통해 24시간 365일 이용 가능한 신용대출 상품이다. 금리는 연 4.75∼19.9%이며 시중은행의 대출 문턱을 넘기 힘든 신용등급 4등급 이상자 위주로 대출이 실행된다.

대출안심보험서비스는 가입 시 대출 상환기간 중 사망 또는 80% 이상 중증 장해를 입으면 보험사가 고객대신 채무액 100만원부터 대출잔액 전액을 변제해주는 서비스다. 신한금융 주요 주주인 BNP파리바카디프생명이 보험사로 나선며 대출상환에 보험을 들어주는 서비스는 카드업계에서 최초다.

MF일반대출은 신한카드가 없어도 본인 명의의 휴대전화 등 기본 조건만 채우면 대출이 가능해 ‘비회원론’이라 불린다. 신한카드가 이 상품으로 이벤트에 나선 건 자사 비회원을 대상으로도 중금리 대출을 확대해 수익을 꾀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신한금융도 앞서 금융 계열사들과 연계한 그룹 통합 중금리대출 상품 출시 등 중금리대출 활성화를 예고한 바 있다.

KB국민카드도 2016년 업계 최초로 출시한 중금리대출 상품인 ‘생활든든론’의 영업을 확대하고 있다. 이 상품은 지난 1월 누적판매액 3000억원을 돌파했다. 신용등급 4~6등급을 주 고객으로 하는 이 상품은 빅데이터 기반의 세분화된 신용평가를 바탕으로 연 6.85%~14.7% 수준의 금리를 제공한다. 하나카드 역시 연내 중금리대출 출시를 목표로 현재 상품 개발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카드업계의 중금리대출 사업은 보다 확대될 전망이다. 카드수수료율이 계속 인하되면서 본업인 신용판매 수익성도 떨어지는 중이어서다. 신한·KB국민·우리·하나카드 등 은행계열 카드사의 순익은 지난해 말 기준 2250억원으로 1년 전보다 24% 줄었다. 카드수수료율이 추가 인하될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중금리대출 취급액을 늘려 금융판매 수익을 늘릴 것이란 분석이다.

은행계열 카드사는 금융계열사와 협업하는 방식 등으로 상품 혜택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방대한 고객데이터를 빅데이터화해 신용평가모델 고도화 작업도 이어질 전망이다. 카드업계가 중금리대출시장에 본격 나서면 이 시장을 둘러싼 저축은행은 물론 P2P(개인대 개인)금융, 인터넷전문은행 등의 경쟁은 보다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사들이 현금 시장을 뚫는데 안간 힘을 쓰는 중이지만 대부분 진출한 상황이어서 쉽지 않다”며 “악화된 수익성을 만회하기 위해 중금리대출시장 진출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5.55상승 12.9818:03 12/13
  • 코스닥 : 681.78상승 5.318:03 12/13
  • 원달러 : 1123.40하락 5.118:03 12/13
  • 두바이유 : 60.15하락 0.0518:03 12/13
  • 금 : 59.23상승 0.8618:03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