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모터쇼] 벤츠, 고성능-친환경 라인업 강조

 
 
기사공유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 /사진=메르세데스 벤츠 제공

메르세데스-벤츠가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세분화된 소비자 니즈에 대응할 다양한 신차들을 세계최초로 선보였다.

메르세데스-AMG 라인업은 모터쇼의 주인공이다. 메르세데스-AMG가 독자 개발한 최초의 4도어 쿠페 모델인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는 AMG GT 패밀리에 새롭게 합류했다. 또 역사상 가장 큰 변화를 거친 전설의 오프로더 ‘메르세데스-AMG G 63’과 ‘메르세데스-AMG C 43’이 월드프리미어로 공개됐다.

더 뉴 C-클래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제공
상품성을 크게 높인 C-클래스의 부분변경 모델 ‘더 뉴 C-클래스’도 주목할 신차다.

아울러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브랜드 ‘EQ’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전동화 차도 공개했다. 최첨단 하이브리드 기술과 최신 디젤엔진을 결합해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순수 전기모드로 약 50km 주행이 가능한 E-클래스와 C-클래스의 디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양산형 모델도 공개했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전체 라인업의 전기동력화를 실현하기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의 브랜드 전략을 더욱 구체적으로 선보였다는 평이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