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채용비리 혐의로 ‘추락’

Last Week CEO cold / 박재경 BNK금융지주 사장

 
 
기사공유
BNK금융지주 전경/사진=뉴스1
박재경 BNK금융지주 사장이 구속됐다. 검찰은 부산은행 채용비리 혐의로 박 사장을 구속했다. 그의 범죄 혐의가 상당부분 소명됐고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박 사장은 부산은행 부행장이던 2015년 최종면접관으로 참여해 전 국회의원 자녀의 면접 점수를 조작해 합격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인사담당 임원이던 강동주 BNK저축은행 대표 역시 구속영장이 청구돼 구속 중이다. 

잇따른 현직 최고경영자(CEO) 구속에 BNK금융은 수렁에 빠졌다. 박 사장은 성세환 전 BNK금융 회장의 구속 후 직무대행을 맡아 차기 회장 후보로 거론된 인물이다.  

그는 BNK금융에서 전략재무본부장을 역임하다가 부산은행 부행장으로 이동해 지주와 은행을 넘나들며 요직을 두루 거쳤다. 특히 경남은행 인수 등 주요 인수합병(M&A)을 주도하면서 오늘의 BNK금융를 만드는 데 상당한 공을 세웠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검찰의 수사 칼날이 갈수록 매서워지면서 박 사장도 수사망에 올랐다.
박재경 BNK금융지주 사장/사진=BNK금융지주

BNK금융은 엘시티 대출, 주가시세 의혹에 이어 박 사장의 구속으로 위기를 맞고 있다. 검찰이 추가 수사를 벌일 경우 CEO리스크에 따른 파장은 더 커질 것이란 우려다.

지역사회도 채용비리 사태에 싸늘한 반응이다. BNK금융은 2011년 지역에 기반을 둔 최초 금융지주로 출범해 자산 106조원의 5대 금융그룹에 이름을 올렸지만 검찰수사를 받으면서 실적이 쪼그라들었다. BNK금융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4031억원으로 전년 5016억원보다 19.6%나 줄었다. 

BNK금융 내부에선 박 사장이 사법처리를 받을 경우 또다시 대거 인사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바람 잘 날 없는 BNK금융에 상당한 후폭풍이 뒤따를 전망이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31호(2018년 3월14~20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3.91상승 23.806:00 06/21
  • 코스닥 : 840.17상승 24.7806:00 06/21
  • 원달러 : 1105.10하락 406:00 06/21
  • 두바이유 : 75.08하락 0.2606:00 06/21
  • 금 : 72.07상승 1.106:00 06/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