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사망 전 쓴 손편지 사과문 공개 “부끄럽고 죄송”

 
 
기사공유
배우 조민기씨가 숨진 채 발견된 서울 광진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을 경찰이 통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배훈식 기자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앞둔 영화배우 조민기(52)씨가 9일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그가 사망 전 한 매체에 보낸 손 편지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디스패치는 이날 조씨가 사망 전 작성한 손 편지 사과문을 공개했다.

해당 편지에서 조씨는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저의 죄다. 너무나 당황스럽게 일이 번지고 제가 감당하기에는 버거운 시간들이 지나다보니 회피하고 부정하기에 급급한 비겁한 사람이 됐다”며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적었다.

이어 “지난 7년 고되고 어려운 배우 길을 시작한 제 후배들에게 결코 녹록치 않은 배우의 길을 안내하고자 엄격한 교수가 될 수밖에 없었다”며 “엄격함을 사석에서 풀어주려고 노력했다. 그 과정에서 모멸감으로 혹은 수치심을 느낀 제 후배들에게 먼저 마음깊이 사죄의 말을 올린다”고 썼다.

끝으로 그는 “이제라도 저의 교만과 그릇됨을 뉘우칠 수 있게 돼 죄송한 마음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청주대학교와 지금도 예술을 향한 진실한 마음으로 정진하고 있을 연극학과 학생들에게 부끄러운 사과문을 쓰고 있는 저의 사죄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씨는 오는 12일 경찰 조사를 앞두고 이날 오후 4시5분께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한 주상복합빌딩 지하 1층 주차장 내 창고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부인의 119 신고로 조씨는 즉시 건국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오후 5시께 숨졌다. 조씨는 발견 당시 이미 심정지와 호흡정지로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건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조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5.55상승 12.9818:03 12/13
  • 코스닥 : 681.78상승 5.318:03 12/13
  • 원달러 : 1123.40하락 5.118:03 12/13
  • 두바이유 : 60.15하락 0.0518:03 12/13
  • 금 : 59.23상승 0.8618:03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