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A4 6장 분량 유서 발견… 어떤 내용 담겼나

 
 
기사공유
배우 조민기가 자살한 지하주차장 창고를 현장 감식 중인 경찰. /사진=뉴스1 박지수 기자

자신의 제자를 강제로 추행했다는 의혹을 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배우 조민기씨(53)의 유서가 발견됐다.

10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조씨가 숨진 장소에서 자필로 쓴 유서를 발견했다.

유서는 A4용지 크기의 종이 6장 분량이며 창고에 보관하던 물건 위에서 발견됐으며 “그동안 같이 공부했던 학생들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조씨는 전날 오후 4시3분쯤 서울 광진구 구의동 소재의 주상복합아파트 지하 1층 창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아파트는 조씨의 주민등록상 주소지이며 가족이 함께 거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조씨는 외출 중이던 아내에게 ‘바람 좀 쐬고 오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조씨 부인은 조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집으로 돌아왔고 외출을 한다고 했음에도 지갑을 두고 나간 점을 이상하게 여겨 관리실에 조씨를 찾아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조씨의 부인은 집에 둔 지하창고 열쇠 2개 중 1개가 없어진 것을 발견하고 창고에 내려갔다가 조씨를 발견했다.

건물 보안팀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가 심정지 및 호흡정지 상태의 조씨를 병원으로 옮겼지만 조씨는 결국 숨졌다.

경찰은 “CCTV 분석 결과 조씨가 엘리베이터에서 지하 1층에 내린 시간은 오후 1시20분쯤”이라며 “검안의가 판단한 사망 추정 시간은 오후 3시쯤”이라고 설명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70하락 0.7 09/21
  • 금 : 77.53상승 0.51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