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금감원장, 하나금융 시절 친구 아들 채용청탁 의혹

 
 
기사공유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진=뉴스1 송원영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하나금융지주 사장 시절 친구 아들의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재직 시절이던 2013년 연세대 경영학과 71학번 동기 A씨의 부탁을 받고 하나은행 채용에 응시한 A씨 아들을 은행 인사 담당 임원에 추천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해당 지원자는 서류전형을 통과해 최종 합격했고 현재 하나은행 영업점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전해지지만 합격 수준의 점수를 받았는지 여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는다.

이에 대해 금융감독원은 최 원장이 친구 아들의 이름을 전달한 수준으로 추천한 것은 맞지만 압력을 행사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금융감독원 측은 “친구 아들 이름을 은행에 전달했을 뿐, 당시 지위상 은행 채용에 개입할 여지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해 말 하나은행에 대해 감사를 벌여 총 13건의 채용 비리 의혹을 제기해 현재 서울서부지검이 조사 중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70하락 0.7 09/21
  • 금 : 77.53상승 0.51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