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급해진 자유한국당, "文정권 비핵화 성급한 도박"

 
 
기사공유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사진=뉴스1 이동원 기자
북한의 비핵화 움직임에 자유한국당이 다급한 모습이다.

자유한국당은 10일 “문재인 정권의 핵을 놓고 벌이는 성급한 도박은 재앙으로 다가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미국과 한국 그리고 북한의 비핵화 인식에 현격한 차이가 있음이 드러났다”며 이 같이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한국과 북한이 작성한 남북합의서에는 체제안전과 군사적 위협해소라는 비핵화 조건을 나열하고 있지만 미국은 조건 없는 비핵화를 말하며 실천부터 하라고 옥죄고 있다”며 “지금 추진 중인 미북 정상회담이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한 문재인 정권의 성급한 도박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 미북 대화 국면을 계속 만들기 위해선 북한의 입장만을 미국에 전달하는 북한의 핵인질이 돼야 한다”며 “끈질기고 신중하게 북한의 의도를 확인하고 또 확인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