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고급주택 가격 1년새 13%↑… 상승폭 세계 3위

 
 
기사공유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의 고급주택 가격이 최근 1년 간 13% 치솟았다. 이 같은 상승폭은 전 세계 도시 중 3위다.

11일 영국 부동산 정보 업체인 나이트프랭크가 발표한 ‘프라임 글로벌 도시 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서울 고급주택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13.2% 올랐다.

이 지수는 각 도시 주택시장의 상위 5%에 해당하는 고가주택을 대상으로 가격 움직임을 조사한 것이다. 서울은 조사 대상인 세계 주요 도시 42곳 가운데 3번째로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 7위에서 4계단 뛰어올랐다.

도시 별로는 중국 광저우의 고급주택 가격이 27.4% 오르며 3분기에 이어 1위를 지켰고, 2위는 남아공 케이프타운이 차지했다.

10위 안에 유럽 도시 독일 프랑크푸르트, 프랑스 파리, 스페인 마드리드, 독일 베를린 등 4곳이 포함됐고 아시아 도시는 중국 광저우, 한국 서울, 중국 상하이 3곳이 랭크됐다.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5.55상승 12.9818:03 12/13
  • 코스닥 : 681.78상승 5.318:03 12/13
  • 원달러 : 1123.40하락 5.118:03 12/13
  • 두바이유 : 60.15하락 0.0518:03 12/13
  • 금 : 59.23상승 0.8618:03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