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재벌딸 탄 여객기 추락 사고, 탑승객 11명 전원 사망

 
 
기사공유
8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로 가는 전용기에서 미나 바사란. /사진=뉴스1 (인스타그램 캡처)

11일(현지시간)에 터키 재벌 딸이 타고 가던 전용기가 이란 중서부에 추락해 탑승자 11명 전원이 사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사고 여객기는 이날 오후 6시 30분쯤 이란 중서부 차하르마할에바흐티아리 주의 주도 샤흐레코르드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승무원 3명과 승객 8명 등 탑승자 11명 전원이 사망했다. 

사고기는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를 출발해 터키 이스탄불로 향하던 길이었다. 현지 언론에 의하면 이륙한 지 2시간여 만에 레이더 화면에서 사라졌다.

사고 여객기는 터키 기업 바사란 홀딩스 회장인 후세인 바사란이 소유한 봄바디어 챌린저 604 기종이다. 이스탄불에 본사를 둔 기업 바사란은 에너지, 건설, 관광업을 하고 호텔을 소유한 터키의 재벌 중 하나다.

사고 여객기에 탑승하고 있던 탑승객들은 바사란 회장의 딸인 미나와 그 친구들이다. 미나는 다음 달 14일 결혼을 앞두고 지난 8일 UAE에서 친구 7명과 파티를 하고 귀국하는 길이었다. 즐거운 파티를 하고 돌아오던 길에 여객기 사고로 미나와 그 친구들이 전원 사망한 것이다.

추락 원인은 확실하지 않으나 조종사가 저고도 비행을 요청한 이후 여객기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아 기체 결함으로 추정된다.

미나는 호화생활 덕에 인스타그램에서 유명인사이기도 했다. 비행기에 탑승하기 하루 전에도 UAE에서 친구들과 즐겁게 파티하는 모습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사고 전 그와 친구들이 보인 즐거운 모습이 더욱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357.22상승 19.3916:09 06/22
  • 코스닥 : 830.27상승 4.0516:09 06/22
  • 원달러 : 1107.40하락 5.416:09 06/22
  • 두바이유 : 73.05하락 1.6916:09 06/22
  • 금 : 71.25하락 1.416:09 06/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