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완다 교회 벼락, 예배 중이던 신도 16명 사망

 
 
기사공유
르완다 교회 벼락.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르완다 남부의 한 교회에 벼락이 내리쳐 예배 중이던 신도 16명이 숨지고 140명이 다쳤다.

뉴시스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르완다 정부 관계자는 성명을 발표해 "제7안식교회에 벼락이 내리쳐 약 150명이 다치거나 사망했다"며 "병원으로 옮겨진 2명은 상태가 위중하다"고 밝혔다.

르완다는 산이 많은 지역에 번개가 자주 내리쳐 매년 인명과 가축피해가 발생한다.

지난 9일에도 학생 18명이 벼락을 맞아 이 중 1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해 10월엔 번개로 전국에서 18명이 숨졌다.

르완다 재난당국은 2016년에 번개로 인한 사망자가 30명, 부상자가 61명이었다고 밝혔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7.22상승 19.3916:08 06/22
  • 코스닥 : 830.27상승 4.0516:08 06/22
  • 원달러 : 1107.40하락 5.416:08 06/22
  • 두바이유 : 73.05하락 1.6916:08 06/22
  • 금 : 71.25하락 1.416:08 06/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