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민기 빈소, '딸' 언급한 마지막 목소리… "대학원 신경쓰이지 않게 하려고 날짜 늦춰"

 
 
기사공유
조민기 빈소. /사진=사진공동취재단

故 조민기 빈소 /사진=머니투데이 더리더, 채널A 캡처

故 조민기의 발인이 12일 진행되는 가운데, 그가 떠나기 전 딸에게 남긴 메시지가 새삼 화제다.

지난 9일 채널A ‘뉴스 TOP10’에서 한 기자는 “조민기와 종종 통화를 했다. 피해자에 사과하는 것이 우선이었기에 가족들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내지 못했지만 이 통화에서는 딸에게 미안해했다”고 말했다.

이 기자가 공개한 파일에는 “원래는 6일날 오라고 했는데 딸 대학원 입학하는데 신경쓰이지 않게 하려고 날짜를 늦췄다”라고 말하는 조민기 목소리가 담겨 있었다. 강일홍 기자는 “저장 안된 번호로 전화가 와서 물어보니 ‘휴대전화를 압수 당했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조민기는 이날 오후 4시3분쯤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한 주상복합아파트 지하 1층 창고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조민기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이후 조민기의 빈소는 건국대학교 병원 장례식장 204호실에 마련됐지만 조민기의 유족 측은 언론에 빈소 비공개와 더불어 취재 자제를 당부했다.

유족 측은 큰 슬픔 속에 빈소를 지키고 있는 상황이며 고인의 사망과 관련해 입장을 전할 수없는 상황인 만큼 취재 자제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 광진경찰서는 이날 조민기의 자필 유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A4용지 크기의 종이 6장 분량의 유서는 창고에 보관하던 물건 위에서 발견됐으며 “그동안 같이 공부했던 학생들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7.22상승 19.3916:06 06/22
  • 코스닥 : 830.27상승 4.0516:06 06/22
  • 원달러 : 1107.40하락 5.416:06 06/22
  • 두바이유 : 73.05하락 1.6916:06 06/22
  • 금 : 71.25하락 1.416:06 06/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