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횡단 구의원, 경찰과 말다툼 벌이다 모욕 혐의로 고소 당해

 
 
기사공유
/사진=뉴스1
인천시 남동구의회 소속 한 구의원이 무단횡단을 단속하던 경찰관과 시비가 붙어 모욕 혐의로 고소당했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7시10분쯤 인천 남동구 간석동의 한 도로에서 무단횡단하던 인천 남동구의회 소속 A의원이 남동경찰서 소속 한 지구대에 근무하는 B순경에게 단속됐다.

당시 A의원은 "귀가 중 소변이 급해 어쩔수 없었다"며 선처를 호소했고, B순경은 무단횡단 위반으로 범칙금 2만원을 부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A의원과 B순경 사이에 말다툼이 벌어졌다. A의원은 말다툼이 있었지만 자신은 B순경을 모욕한 적이 없고 옆에서 지켜보던 지인이 생리적인 현상인데 너무한다며 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알려졌다.

B순경은 A의원이 욕설로 자신을 모욕했다며 지난 8일 남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경찰은 조만간 A의원과 B순경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