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국파' 프레시안 증언, 정봉주 "자필 반성문 제출하며 용서 빌던 분이 또"

 
 
기사공유
정봉주 전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정봉주 전 의원이 사건 당일 자신을 렉싱턴 호텔로 데려갔다는 측근에 대해 “자필 반성문을 제출하며 용서를 빌던 분이 또 예전 버릇을 못 버린 듯하다”라고 일침했다.

12일 인터넷 매체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와의 인터뷰를 통해 ‘2011년 12월23일 정 전 의원은 렉싱턴 호텔에 갔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정 전 의원은 잠시 뒤 자신의 SNS를 통해 민국파를 저격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또 다른 글에서 그는 ‘내일(12일) 아침이면 중앙지검으로 향합니다‘라며 프레시안과 법정공방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정봉주 전 의원 트위터 캡처


한편 정 전 의원은 같은 날 밤 민국파를 인터뷰한 프레시안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며 구체적인 반박문을 배포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