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국파 등장, 박훈 변호사 가세 “미투 운동은 혁명, 반혁명 막겠다”

 
 
기사공유
민국파 등장에 박훈 변호사도 가세. 성추행 의혹을 받는 정봉주 전 의원이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추행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프레시안과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을 놓고 진실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박훈 변호사가 미투 운동은 ‘혁명’이라면서 피해자를 도와 성폭력 파문의 진실을 파헤치겠다고 밝혔다.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프레시안의 보도가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주장하며, 프레시안에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과거 그의 팬카페 ‘정봉주와 미래권력들(이하 미권스)’의 관리자였던 ‘민국파’가 정 전 의원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성추행이 벌어졌다고 지목된 2011년 12월23일의 알리바이를 분 단위로 제시하며 자신이 다른 장소에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시 수행비서 역할을 했다는 민국파가 등장해 자신이 정 전 의원을 성추행 가해장소로 지목된 렉싱턴호텔에 데려다줬다고 주장한 것이다.

상황이 혼선을 빚는 가운데, 박훈 변호사가 미투 피해자들에게 도움을 주겠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정봉주 전 의원 성추문과 관련해 공작이라는 음모론이 일고 있다”며 “이는 혁명이라 평가할 수 있는 미투 운동을 막으려는 반혁명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저는 반혁명 세력의 준동을 막을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정봉주 전 의원 사건에 뛰어들어 피해자를 무료로 변호해 이들을 격파할 생각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3.79하락 21.9718:01 12/10
  • 코스닥 : 670.39하락 14.9418:01 12/10
  • 원달러 : 1126.50상승 6.718:01 12/10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8:01 12/10
  • 금 : 58.39하락 1.4618:01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