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희 진주시장, 근무시간 "황제 목욕" 뜨거운 논란

 
 
기사공유
이창희 진주시장. /사진=뉴시스

이창희 경남 진주시장이 근무시간에 관용차를 타고 수차례 목욕탕에 간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시장은 지난해 12월 29일부터 이달 8일까지 십여 차례 근무시간대에 관용차를 타고 목욕탕을 다녔다고 12일 진주시민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이 시장이 1월 15일(월요일) 낮에 목욕탕에서 나오는 장면의 사진도 실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시장은 1년여 기간 동안 업무시간인 평일 낮 1시~5시 30분 상평동 소재 한 목욕탕을 이용했다. 진주시장 부속실 확인 결과 이 시장은 연가 또는 휴가 상태가 아닌 날에도 관용차량을 이용해 목욕탕에 들렀다.

이에 류재수 진주시 의원은 페이스북에 "직장인들은 새벽에 일어나 목욕탕 갔다 출근하는데 이쯤 되면 황제 목욕"이라며 "대단하신 시장님"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 시장에 대한 처벌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시장이 근무시간 중 목욕탕을 방문한 건 '지방공무원법과 복무강령' 위반에 해당하지만 이창희 시장의 경우 선출직 단체장이어서 징계를 할 수 있는 조항이 없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