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하나금융지주 검사 실시… "의혹 밝히겠다"

 
 
기사공유
금융감독원이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에 대한 검사에 돌입했다. 최흥식 금감원장이 사의를 표명한지 하루 만이다.

금감원은 13일 "최근 언론에사 제기된 하나은행 채용비리와 관련된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에 대해 검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금융지주 채용비리 관련 검사단장은 최성일 전략감독담당 부원장보이며 검사반은 검사총괄반, 내부통제반, IT반으로 구성됐다. 검사기간은 이날부터 다음달 2일까지로 15영업일이다. 다만 필요시에는 연장가능하다. 검사대상기간은 2013년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로 채용비리 의혹이 있는 년도를 대상으로 한다.

금감원은 "공정한 검사를 위해 이번에 특별검사단을 별로도 편성했으며 검사 후 최종결과만을 감사에게 보고함으로써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하나금융 측은 "금감원에서 특별검사 수사를 통보 받지 못했다"며 "조사에 나오면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340.11하락 36.1319:20 06/19
  • 코스닥 : 815.39하락 24.8419:20 06/19
  • 원달러 : 1109.10상승 4.319:20 06/19
  • 두바이유 : 75.34상승 1.919:20 06/19
  • 금 : 70.97하락 3.3419:20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