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하나금융, 채용비리 발본색원… 필요 시 검사기간 연장"

 
 
기사공유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금융감독원이 13일 KEB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특별검사에 착수했다. 금감원은 이날 최성일 부원장보를 검사단장으로 한 특별검사반을 구성해 비리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다.

특별검사반은 검사총괄반, 내부통제반, IT반 등 총 3개반으로 구성되며 15명의 검사역이 투입돼 다음달 2일까지 총 15영업일간 KEB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검사를 벌일 예정이다.

필요 시 검사기간은 연장할 방침이다. 최흥식 금감원장이 KEB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으로 사임한 만큼 최 원장이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직하던 2013년을 대상으로 검사를 집중하고 향후 검사대상 기간은 확대될 수 있다.

금감원은 공정한 검사를 위해 별도로 특별검사단을 편성했다. 검사 후 최종결과만 감사에 보고해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채용과 관련한 비위행위가 발견되면 관련자료 일체를 검찰에 이첩해 검찰 수사에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 원장의 전격 사퇴로 금융당국과 하나금융의 갈등은 더 격화되는 분위기다. 금융당국과 하나금융은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의 3연임을 둘러싸고 지난해부터 마찰을 빚었다.

최 원장은 지난해 9월 취임 이후부터 사실상 김 회장의 3연임을 겨냥해 "문제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쏟아냈다. 지난 1월 하나금융에 차기 회장 선임절차를 보류하라고 제동을 걸기도 했다. 하나금융은 이를 따르지 않았다.

이후 금감원은 KEB하나은행 등 5개 시중은행의 채용비리 사건을 발표했고 하나금융은 채용비리는 없었다고 정면 반박했다. 당시 최 원장은 하나금융과의 잇따른 마찰을 두고 “그 사람들이 감독 당국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는 것”이라며 불편한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제 최 원장의 공석으로 시중은행의 채용비리 조사는 금융위원회 수장인 최종구 위원장이 진두지휘할 전망이다. 강제조사권이 없는 금감원은 하나금융이 제공하는 채용자료에만 접근할 수 있었으나 내부에서도 기류가 달라지고 있다. 향후 조사강도가 달라질 것이라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에서 “하나금융 채용비리 검사는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히 조사하겠다”며 “금융권 채용비리가 재발되지 않도록 발본색원하고 감독기관의 권위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