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이상, 부모님께 지원 받아…기혼남성 연간 1780만원

 
 
기사공유
직장인 2명 중 1명은 부모로부터 금전적 지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전 지원을 받는다고 답한 응답자 중 평균 지원액이 가장 높았던 그룹은 ▲기혼 남성 그룹으로 최근 1년간 평균 1780만원을 부모님께 도움 받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미혼 여성그룹이 가장 낮아 평균 679만원을 기록했다.
/사진=잡코리아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잡코리아가 최근 2030 직장인 979명을 대상으로 ‘캥거루족’을 주제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이에 따르면 이들이 최근 1년간 부모님으로부터 받은 금전적 지원은 평균 944만원으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에게 부모님으로부터 금전적으로 도움을 받는 부분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4.2%가 ‘금전적 도움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이 같은 응답은 ▲기혼자 그룹에서 64.7%로 ▲미혼자 그룹 50.9%보다 높게 나타났다. 성별에 따른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

직장인들이 부모님으로부터 받는 금전적 지원의 유형(*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을 살펴 보면 ▲생활비 지원(43.1%)과 ▲주택 마련 및 전세금 지원(42.2%)이 나란히 1, 2위를 다퉜다. 또 학자금 대출 및 카드 빚 등 ▲빚을 갚을 때(25.0%)나 ▲결혼자금(15.4%), ▲차량 구입(14.5%), ▲자녀 양육비 및 교육비(5.1%) 등도 부모님의 도움을 받는 항목들로 조사됐다.

응답군별로 살펴 보면 ▲기혼 직장인은 ▲결혼자금(53.2%)과 ▲주택 마련 및 전세금(49.4%)을 지원받았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반면 ▲미혼 직장인은 ▲생활비(53.8%)와 ▲주택 마련 및 전세금(39.3%)에 주로 도움을 받고 있었다.

부모님으로부터 금전적 지원을 받고 있다고 밝힌 직장인들이 최근 1년간 지원받은 금액은 평균 944만원으로 집계됐다. 잡코리아 조사한 바에 따르면 결혼을 한 직장인일수록 금전지원 액수도 높았다. 즉 ▲기혼자가 최근 1년간 지원받은 금액은 평균 1402만원으로 ▲미혼자의 757만원보다 약 2배 가량 높았다.

금전 지원을 받는다고 답한 응답자 중 평균 지원액이 가장 높았던 그룹은 ▲기혼 남성 그룹으로 최근 1년간 평균 1780만원을 부모님께 도움 받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미혼 여성그룹이 가장 낮아 평균 679만원을 기록했다.

금전 외의 부분에서 부모님께 도움을 받고 있다는 응답은 보다 높아 무려 79.2%에 달했다. ▲기혼 직장인의 경우 쌀, 과일, 반찬 등 ▲부식을 일정한 주기로 제공(48.10%) 받거나 ▲자녀 양육 보조(39.0%)에 가장 큰 도움을 받고 있었다. 반면 ▲미혼 직장인들은 어려운 결정을 내릴 때 부모님께 의지하는 등의 ▲정서적 도움이 51.4%로 가장 높아 차이를 보였다. 또 미혼 직장인들은 부모님 집에 들어가 생활하는 등 ▲주거 제공(38.4%)과 ▲살림(19.2%)에도 부모님의 도움을 많이 받고 있었다.

이처럼 많은 직장인들이 취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부모님께 의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자신이 ‘캥거루족’이라고 느끼고 있었다. 잡코리아가 자신이 캥거루족이라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31.6%가 ‘그렇다’고 답한 것. 이러한 응답은 기혼(11.8%)보다는 미혼(37.9%)에게서, 남성(27.4%)보다는 여성(36.3%)에게서 더 높게 나타났다.

특히 자신을 캥거루족이라고 느낀다고 답한 응답자 중 14.9%는 ‘이전에 부모님으로부터 독립한 적이 있다’고 밝혀 리터루족, 즉 돌아온 캥거루족으로 드러났다. 리터루족은 ‘돌아가다’라는 의미의 ‘리턴(return)’과 ‘캥거루족’을 합성해 부모로부터 독립했지만 다시 부모님의 지원을 받게 된 캥거루족을 의미하는 신조어다.

이들 리터루족이 독립 후 다시 캥거루족이 된 계기(*복수응답)는 경제적 이유가 주를 차지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리터루족의 50.7%(응답률)가 ‘주택 구입, 전세금 등 주거비 마련이 힘에 부쳐서’ 다시 캥거루족이 됐다고 밝혔다. 또 ‘낮은 소득, 수입으로 인한 생활의 어려움 때문에(43.8%)’, ‘결혼자금 미련에 어려움을 겪어서(24.7%)’ 리터루족이 됐다는 응답도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그밖의 이유로는 ‘부모님이 원하셔서(22.6%)’, ‘학자금 대출, 카드빚 등 빚의 압박으로(22.6%)’, ‘자녀 출산 및 자녀 양육에 어려움을 겪어서(6.2%)’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3.91상승 23.806:06 06/21
  • 코스닥 : 840.17상승 24.7806:06 06/21
  • 원달러 : 1105.10하락 406:06 06/21
  • 두바이유 : 75.08하락 0.2606:06 06/21
  • 금 : 72.07상승 1.106:06 06/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