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국파' 프레시안 vs '고소' 정봉주… 승자는 누구?

 
 
기사공유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번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히기 위해 이종걸 의원과 함께 정론관을 향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 기자 등을 13일 오후 검찰에 고소한 가운데 전날 ‘민국파’를 내세워 반박한 프레시안과의 진실 게임이 끝을 향해 가고 있다.

이날 정 전 의원은 변호인단과 함께 오후 3시42분쯤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프레시안 기자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그는 고소장 제출에 앞서 “서어리 기자가 작성한 프레시안 기사와 이를 그대로 받아쓴 언론보도에 의해 성추행범이라는 낙인이 찍히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전날 정 전 의원은 성추행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프레시안의 주장을 반박하고 수정보도를 하지 않으면 법정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오히려 프레시안은 같은날 정 전 의원의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의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의 증언을 토대로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 내용에 반박기사를 내놓았다. 이처럼 계속해서 서로가 양측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마침내 법적 다툼으로 치닫게 됐다.  

한편 정 전 의원이 ‘고소’라는 강수를 둔 가운데 프레시안과 서어리 기자가 이번에는 어떤 카드를 내놓을지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심혁주 기자입니다. '쓴소리' 감사히 듣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0.11하락 36.1319:17 06/19
  • 코스닥 : 815.39하락 24.8419:17 06/19
  • 원달러 : 1109.10상승 4.319:17 06/19
  • 두바이유 : 75.34상승 1.919:17 06/19
  • 금 : 70.97하락 3.3419:17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