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00' 임현식 "급성 심근경색으로 호흡곤란, 커피와 흡연 때문"

 
 
기사공유
배우 임현식이 급성 심근경색을 앓고 금연을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임현식 급성 심근경색. /사진=1대100 방송캡처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대 100'에서는 배우 임현식이 1인으로 출연해 상금을 노렸다.

이날 100인으로 출연한 위키미키 최유정은 임현식에 "오늘 나오신다고 하셔서 인터넷으로 선생님을 쳐봤다. 선생님이 작년에 몸이 안 좋으셨다고 하던데 지금은 괜찮으신 거냐"고 물었다. 임현식이 급성 심근경색으로 입원했던 것.

이에 MC 조충현은 "마음이 정말 착하다"고 말했고, 임현식은 "그게 궁금했냐. 정말 착하고 예쁘다"며 감탄했다.

이어 임현식은 "조금이 아니라 많이 아팠다. 호흡 곤란이 왔다. 배우 생활을 하며 커피와 담배를 달고 살았다"며 "담배를 또 피우면 병원에서도 책임을 못 진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50년 만에 담배를 끊었다. 금연한 지 9개월 정도 됐다"고 답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