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김어준 저격?…"세상이 각하를 잊은 적 있었던가"

 
 
기사공유
/사진=JTBC '뉴스룸' 캡처

방송인 김어준이 미투 운동과 관련 '이명박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손석희 앵커가 이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손 앵커는 13일 JTBC '뉴스룸'의 코너 '앵커브리핑'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언급하며 김어준의 발언을 반박했다.

손 앵커는 "세상은 각하를 잊지 않았다"며 "최근 한 팟캐스트 진행자의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는 발언이 논란이 됐다. 그는 언론의 미투 보도 탓에 전직 대통령의 더 커다란 범죄가 가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며 김어준의 발언을 소개했다.

이어 "그러나 세상이 그가 이야기하는 각하를 잊어본 적이 있었던가. 그의 주장과는 정반대로 전직 대통령은 내일 전 국민이 바라보는 가운데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게 될 것이고 그를 향한 수많은 의혹의 불은 켜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앵커는 또 2007년 대선 토론회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만난 사실을 언급하며 "당시 이 전 대통령은 컴도저론을 내세우며 자신만만했다. 그러나 어느 시민의 질문은 날카로웠다"라며 "'이미 수차례 법을 위반했는데 법과 질서를 시민에게만 엄격하게 요구할 수 있느냐'는 한 시민의 질문에 정면으로 대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20개 가까운 혐의점에 대해 이번에는 정면으로 대답해야 할 시간이 왔다"며 "이와 같은 결과는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세상이 각하를 잊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어준은 지난 9일 팟캐스트 '다스뵈이다'에서 미투 운동으로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그는 "안희정에 이어 봉도사까지…"라고 말을 뗀 후 "이명박 각하가 (사람들의 시야에서) 막 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의 사건(미투)들과 관련해서 몇가지는 말해둬야겠다"며 "제가 공작을 경고했잖아요. 그 이유는 일단 미투를 공작으로 이용하고 싶은 자들이 분명히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이슈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7.22상승 19.3916:09 06/22
  • 코스닥 : 830.27상승 4.0516:09 06/22
  • 원달러 : 1107.40하락 5.416:09 06/22
  • 두바이유 : 73.05하락 1.6916:09 06/22
  • 금 : 71.25하락 1.416:09 06/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