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코리아, 연비 19.4km/ℓ ‘프리우스 C’ 출시

 
 
기사공유
프리우스C 홍보대시인 '헨리'가 차를 소개 중이다. /사진=박찬규 기자

토요타가 컴팩트 하이브리드 ‘프리우스C’를 앞세워 국내 소형차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 올해 수입물량은 800대며 고객인도는 4월2일부터다.

토요타코리아는 14일 ‘프리우스 C’의 미디어 발표회를 갖고 출시를 알렸다. 이 차는 1.5ℓ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장착해 ℓ당 19.4km의 뛰어난 도심연비가 핵심이다. 복합연비는 ℓ당 18.6km, 고속 17.7km다. 아울러 독특한 외관과 화려한 컬러, 이동이 자유로운 작은 차체로 복잡한 시내에서 운전이 쉬운 차다.
프리우스C /사진=박찬규 기자

특히 12가지 외장 컬러는 프리우스C만의 생동감 있는 분위기를 연출한다. 인테리어는 ‘에코 펀’(ECO Fun) 콘셉트로 개발돼 조작의 편리함과 여유로운 주행환경을 제공한다는 게 회사의 설명.

차체가 작지만 공간활용성을 높인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하이브리드 배터리를 뒷좌석 하단에 설치, 적재공간을 최대한 확보했으며 뒷좌석 등받이를 접으면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안전과 서비스 우려도 챙겼다. 동급최다인 총 9개SRS 에어백과 경사로밀림방지장치가 기본 장착됐다. 또 하이브리드 메인 배터리 10년 또는 20만km 무상보증해준다.
프리우스C 하이브리드시스템. /사진=박찬규 기자

무엇보다 경제성이 가장 큰 무기로 세제혜택 또한 놓칠 수 없다. 하이브리드 차를 구매할 때 최대 310만원의 세금감면은 기본, 이산화탄소 배출량 84g/km를 실현하며 정부 보조금 50만원까지 더해져 최대 360만원의 구매혜택을 누릴 수 있다. 구매 이후에도 도심 혼잡통행료 감면, 공영주차장 이용료 최대 80% 할인혜택이 있다.

타케무라 노부유키 한국토요타자동차 사장은 “2011년에 첫 출시한 프리우스 C는 지난해까지 전세계적으로 150만대 이상의 누적 판매기록을 가진 토요타 하이브리드의 대표선수”라며 “운전하기 쉽고 즐거운 매력으로 이제는 전 세계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사랑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앞으로 프리우스 C와 함께 생기발랄한 토요타 하이브리드의 이미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부가세를 포함한 국내판매가격은 2490만원이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0.65하락 5.5909:46 06/19
  • 코스닥 : 840.21하락 0.0209:46 06/19
  • 원달러 : 1106.20상승 1.409:46 06/19
  • 두바이유 : 75.34상승 1.909:46 06/19
  • 금 : 70.97하락 3.3409:46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