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아닌 배우 이지은, '나의아저씨'에서 파격변신 눈길

 
 
기사공유
아이유. /사진='나의 아저씨' 티저영상 캡처

'나의 아저씨' 이지은이 낯설지만 특별한 변신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지은은 tvN 새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미디어)에서 퍽퍽한 현실을 온몸으로 버티는 차갑고 거친 여자 이지안을 연기한다.

14일 '나의 아저씨'측은 이지은의 단독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티저 영상 속에는 파격적인 연기변신을 시도한 이지은이 지금껏 본적 없는 차가운 표정을 하고 있다. 김원석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이 돋보이는 영상도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공개된 영상은 엘리베이터를 나서는 지안의 뒷모습에서 시작된다. 바닥을 내려 보는 듯 살짝 굽어진 어깨, 낡은 스니커즈를 신은 시린 발목, 질끈 묶은 머리와 화장기 없는 메마른 옆얼굴까지. 짧게 이어지는 찰나의 컷들이 퍽퍽한 현실을 버티며 살아가는 지안의 캐릭터를 고스란히 암시한다. 

이어 싸늘한 겨울 거리로 나선 지안의 모습 위로 "가장 화려한 곳에서, 가장 어두운 곳으로. 가장 낯선 곳에서, 가장 어울리는 곳으로"라는 나지막하고 담담한 목소리가 흐른다. 한숨을 내쉬거나, 어두운 계단에 홀로 주저앉은, 혹은 다급하게 거리를 내달리는 지안의 각기 다른 모습과 내레이션이 어우러지며 그녀의 삶을 어느 정도 짐작케 한다.  

무엇보다도 영상 말미에 클로즈업된 상처 가득한 지안의 얼굴과 차갑고 메마른 눈빛은 강렬한 잔상을 남긴다.

“나는요 오빠가 좋은걸”을 부르던 상큼한 국민 여동생에서 현실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이지안으로 완벽 변신한 아이유는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아저씨 삼형제와 거칠게 살아온 한 여성이 서로를 통해 삶을 치유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마더' 후속으로 오는 21일 오후 첫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