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오전 조사 종료… 식사 후 재개

 
 
기사공유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사진=임한별 기자

100억원대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오전 조사가 종료됐다. 점심식사를 마친 뒤 조사가 재개된다.

14일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52분부터 약 3시간 동안 조사를 받은 뒤 점심식사 시간을 가졌다.

조사는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10층 1001호실에서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48·29기)와 송경호 특별수사2부장검사(48·29기), 이복현 부부장검사(46·32기)가 진행했다.

앞서 이날 오전 9시23분 중앙지검에 도착한 이 전 대통령은 오전 9시30분 관례에 따라 한동훈 중앙지검 3차장검사(45·사법연수원 27기)와 티타임을 가졌다. 티타임 이후 오전 9시52분부터 본격적인 조사를 받았다.

이 전 대통령은 청사 내에서 점심식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3월 검찰에 소환돼 조사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 또한 오전 조사를 마친 뒤 1시간5분가량 청사 내에서 미리 준비해 온 김밥과 초밥, 샌드위치 등이 담긴 도시락을 변호인 및 수행원과 함께 먹었다.

이 전 대통령이 1시간가량 점심식사를 끝내면 오후 조사가 다시 시작된다. 

한편 이날 포토라인에 선 이 전 대통령은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무엇보다도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말했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