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집사' 김백준, 재판서 혐의 인정 "변명 않고 속죄하며 살겠다"

 
 
기사공유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김백준(왼쪽)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지난 1월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사진=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통하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 14일 첫 공판에서 이 전 대통령 소환조사를 거론해 눈길을 끌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이영훈) 심리로 열린 국정원 특활비 수수 혐의 1차 공판에서 발언권을 얻어 "저는 제 죄에 대해 아무런 변명도 하지 않을 것이고 여생을 속죄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 전 대통령 검찰조사를 거론하면서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도 사건 전모가 국민에게 알려질 수 있도록 성실하고 정직하게 재판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 전 기획관 측 변호인은 검찰 수사 기록을 복사·열람하지 못해 공소사실에 대한 입장을 다음 기일로 미뤘다. 다만 재판부가 "대체로 인정하고 구체적인 내용을 다음에 얘기하겠다고 정리하면 되겠는가"라고 묻자 "그렇다"고 대답했다.

김 전 기획관은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4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김성호 전 국정원장 시절인 2008년 4~5월, 원세훈 전 원장 시절인 2010년 7~8월 각각 2억원의 현금을 청와대 인근에서 전달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측은 이날 같은 재판부 심리로 열린 뇌물 혐의 1차 공판에서 혐의에 대해 다투겠다는 취지를 전했다. 김 전 비서관 측 변호인은 "검찰 공소사실 중 사실관계로 다투는 게 있고 횡령, 뇌물 범죄에서 증거 입증 취지가 정확하지 못한 게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정부 민간인 사찰 의혹을 은폐하기 위해 국정원 특활비를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2010년 관련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에게 국정원 특활비 5000만원을 건넨 사실이 확인됐다.

김 전 비서관 역시 이 전 대통령 핵심 측근으로 꼽힌다. 그는 청와대 파견검사로 민정2비서관을 거친 뒤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인천지검장, 서울남부지검장 등 성공가도를 달렸다.

두 사람은 지난 1월17일 새벽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이들이 받는 혐의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이 전 대통령 공소사실에도 포함됐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은 김 전 기획관에게 "국정원에서 돈이 올 것이니 받아두라"고 직접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검찰은 공소장에 김 전 기획관을 '방조범'으로, 이 전 대통령을 '주범'으로 적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국정원 특활비 외에 다스(DAS) 관련 비자금, 횡령, 배임, 뇌물, 청와대 문건 불법 반출 및 은닉 등 혐의에 대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조사를 받고 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