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담한 심정' 이명박에 추미애 "범죄 기네스북 오늘 검찰 소환"

 
 
기사공유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트위터 캡처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가운데 이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반응이 이목을 끈다.

이날 추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전두환(전 대통령)의 ‘전재산 29만원’ 데자뷰인가요? 만약 추징금과 벌금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면 국민을 두번 우롱하는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비리와 범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하게 수사를 해주길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또 이날 추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범죄 기네스북 이명박 오늘 검찰 소환! "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52분부터 약 3시간 동안 조사를 받은 뒤 점심식사 시간을 가졌다.

조사는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10층 1001호실에서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48·29기)와 송경호 특별수사2부장검사(48·29기), 이복현 부부장검사(46·32기)가 진행했다.

앞서 이날 오전 9시23분 중앙지검에 도착한 이 전 대통령은 오전 9시30분 관례에 따라 한동훈 중앙지검 3차장검사(45·사법연수원 27기)와 티타임을 가졌다. 티타임 이후 오전 9시52분부터 본격적인 조사를 받았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0.11하락 36.1305:05 06/20
  • 코스닥 : 815.39하락 24.8405:05 06/20
  • 원달러 : 1109.10상승 4.305:05 06/20
  • 두바이유 : 75.34상승 1.905:05 06/20
  • 금 : 70.97하락 3.3405:05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