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검찰, 이명박 구속 수사해야…증거인멸 우려"

 
 
기사공유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퇴임 1844일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동 서울중방지방검찰청에 출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로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은 이 전 대통령을 구속 수감해 각종 비리 의혹을 엄중히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이날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이명박이 범죄 관련자들과 말을 맞추고 증거인멸을 시도할 우려가 매우 높다는 점에서 이명박에 대한 구속 수감이 불가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과거 검찰은 이명박과 그 핵심 집권 세력들에 대한 의혹을 대부분 무혐의 처리해 수사가 진행될수록 검찰의 부실·봐주기 수사 논란이 증폭됐다"며 "검찰은 그간 드러난 이명박의 불법·비리 및 각종 의혹들을 제대로 수사하고 사실로 확인된 것들에 대해서는 엄정한 신병 처리와 함께 무거운 처벌을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환경연합은 이 전 대통령의 주요 혐의에 4대강 사업 비리가 포함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이 전 대통령을 즉각 구속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신우용 서울환경연합 사무처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은 4대강 복원을 위한 시작"이라며 "앞으로 4대강 비리의 법적 책임을 묻고 복원비용 환수를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앞에서도 이 전 대통령을 규탄하는 기자회견과 집회가 이어졌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5:32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5:32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5:32 12/14
  • 두바이유 : 61.45상승 1.315:32 12/14
  • 금 : 58.81하락 0.4215:32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