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명박 검찰소환에 뭐라고 말했나

 
 
기사공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월 경제계 신년 인사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조사에 대해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또 전직 대통령 한명이 전(두환)·노(태우)처럼 국사범도 아니고, 박(근혜)처럼 국정농단도 아니고, 굳이 말하자면 노(무현)처럼 개인비리 혐의로 포토라인에 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복수의 일념으로 전전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느냐"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죄를 지었으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처벌하는 것이 당연하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MB처럼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모든 것을 지방정부 장악을 위한 6.13 지방선거용으로 국정을 몰아가고 있는 문재인정권을 보고 있노라면 이 나라의 미래가 참으로 걱정된다"며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개헌, 집요한 정치보복 등 모든 정치 현안을 국정의 관점에서 보는 것이 아니라 6.13 지방선거용으로 정략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이슈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2.29하락 7.8222:48 07/19
  • 코스닥 : 796.49하락 13.9522:48 07/19
  • 원달러 : 1133.20상승 0.922:48 07/19
  • 두바이유 : 72.90상승 0.7422:48 07/19
  • 금 : 69.68하락 0.6822:48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