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둥이 근황, 부쩍 자란 장난꾸러기들…"충성, 열중쉬어, 차렷!"

 
 
기사공유
배우 송일국이 대한, 민국, 만세 삼둥이 근황을 공개했다.
삼둥이 근황. /사진=송일국 인스타그램

송일국은 오늘(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이트데이. 상술로 시작됐다고는 하나 내게는 의미 있는 날이기에 몇 글자 적어봅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크리스마스이브에 프러포즈하고 아직 답을 듣지 않고 있었는데 그다음 해 화이트데이에 갑자기 아내가 반지 상자를 돌려줬다. 그 짧은 순간 '어? 이건 뭐지 주몽이 차인 거야?'(아직 주몽 촬영하고 있을 때다) 그렇게 몇 년 같은 몇 분이 흐르고 아내가 내게 '반지 손에 끼워주세요'(그럼 그렇지) 그렇게 아내에게는 허락은 받았지만 처가댁의 허락이 남은 상황에서 나의 고등학교 선생님이자 아내 작은아버지(연애할 때 이 사실을 알고 정말 놀랐었다)께서 학교생활을 그다지 성실하게 안 했음에도 장인 장모님께 나에 대해 좋게 말씀해 주셨다. 아마 선생님 아니었으면 대한민국만세가 이 세상에 나오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화이트데이를 맞아 올해 정년퇴임하신 선생님이 생각 많이 나네요. 선생님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충성. 열중쉬어. 차렷"을 외치는 삼둥이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이들은 "작은 외할아버지. 정년퇴임을 축하드립니다. 사랑해요"라고 말하며 카메라에 차례로 뽀뽀를 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또한 귀엽게 자란 삼둥이의 근황이 의미 있는 화이트데이 선물이 됐다.

송일국이 공개한 영상 속 삼둥이는 언급한 고등학교 선생님, 송일국 아내의 작은아버지에게 정년퇴임 축하 메시지를 보내는 삼둥이의 모습이 담겼다. "작은 외할아버지 정년퇴임을 축하드립니다. 사랑해요"라고 말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낸다.

특히 큰 목소리로 "차렷"을 외치는 늠름한 첫째 대한이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막내 만세는 여전히 장난기 넘치는 행동으로 웃음을 안긴다.

한편 송일국과 삼둥이는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프로그램 하차 후에도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