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한국지엠 국내 생산 지속 의지 있다고 판단"

 
 
기사공유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 브리핑실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4일 서울정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국지엠이 국내에서 계속 생산활동을 하려는 의지가 확실하게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GM이 추가 투자해서 오랫동안 경영을 하기 위해서는 GM이 우리측에 바라는 바가 어느정도 충족되는지 고려해야 하고 산업은행도 구체적인 계획을 알아야 투자를 결정할 수 있다"며 "이 두가지가 서로 협의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부터 착수한 한국지엠의 실사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최 위원장은 “실사기간, 실사범위와 내용 등에 대해 구체적인 합의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실사를 시작했지만 그동안 제기된 여러가지 의문의 원인이 충분히 파악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어느 정도 지원이 이뤄지면 한국지엠의 장기 지속경영이 가능하겠느냐라는 부분에 초점을 맞추는 데는 이견이 없다”며 “큰 목표를 달성해 나가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기 때문에 무난히 해결되면서 실사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