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수사, 박근혜 '21시간30분' 기록 깰까

 
 
기사공유
이명박(왼쪽)과 박근혜.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명박 전 대통령(77)의 혐의가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수십개로 추정되는 상황에서 장시간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23분쯤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출석, 포토라인에서 입장문을 발표한 뒤 수사를 지휘하는 한동훈 3차장검사와 10여분의 면담을 하고 오전 9시49분부터 조사에 들어갔다.

소환에 불응해 체포 후 구속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제외하고 이 전 대통령 이전에 검찰에 불려가 직접 조사를 받은 전직 대통령은 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 세 사람이다.

노태우 전 대통령은 약 16시간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640만달러 뇌물수수 혐의로 소환된 노무현 전 대통령은 약 12시간 조사를 받았다.

'국정농단 사건' 관련 직권남용 등 13개 혐의로 소환된 박근혜 전 대통령은 '21시간30분'으로 전직 대통령 중 가장 긴 검찰 조사시간을 기록했다. 당시 오전 9시24분에 청사에 출석, 9시35분부터 조사를 받아 이튿날 오전 6시55분 청사를 나왔다.

이 전 대통령의 혐의와 관련한 검찰 측 질문지는 A4용지 100~120여쪽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측이 심야조사에 동의하면 조사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15일 오전 7시10분을 넘겨 종료될 경우 박 전 대통령의 기록을 경신하게 된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은 조사 당시 영상녹화에 동의하지 않은 반면 이 전 대통령은 영상녹화에 동의했다는 차이점이 있다. 영상녹화 시 조사과정을 담은 영상이 추후 증거가 된다는 점은 피의자가 조서를 열람하며 기재된 진술을 변경할 때 심리적 부담이 될 수 있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의 조서열람 시간이 단축될 경우 박 전 대통령보다 전체 조사시간이 길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0.11하락 36.1305:04 06/20
  • 코스닥 : 815.39하락 24.8405:04 06/20
  • 원달러 : 1109.10상승 4.305:04 06/20
  • 두바이유 : 75.34상승 1.905:04 06/20
  • 금 : 70.97하락 3.3405:04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