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부인 부인 부인… '특활비·소송비대납'도 부인할까

 
 
기사공유
110억원대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9시23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도착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77)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 조사를 마무리하고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과 다스 소송비 대납 등 뇌물수수 사건에 대한 조사에 돌입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4일 오전 9시49분부터 이 전 대통령을 상대로 본격적인 신문에 들어갔다. 오전 조사에는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가 투입돼 약 1시간 동안의 점심식사와 휴식시간을 제외하고 오후 5시까지 다스 비자금과 차명재산 의혹 등과 관련된 조사를 이어갔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5시부터 20분간 휴식을 취했다. 이후 신 부장검사의 바통을 이어받은 송경호 특수2부장검사가 나섰다. 송 부장검사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와 삼성의 다스 미국 소송비 대납 사건 등 뇌물수수 혐의를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 전에도 일관되게 밝혔던 대로 다스 관련 혐의에 대해 대체로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나 도곡동땅 차명 의심 재산들은 본인과 무관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스는) 자기 소유가 아니다. 경영 등에 개입한 바 없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