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이명박에 "이런 날 올 줄…사과 못 받아들여"

 
 
기사공유
정봉주 전 의원./사진=임한별 기자


정봉주 통합민주당 전 의원은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MB)의 검찰 소환에 "만감이 교차된다"고 심경을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이런 날이 올 줄 알았는가"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정 전 의원은 "10년! 광야에서 피눈물 흘리면서도 이리 빨리 올 줄 몰랐다. 대단히 죄송하다고? 난 당신의 사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 만감이 교차된다"고 말했다.

이어 "나꼼수, 김어준 주진우 김용민, 나꼼수로 열광했던 시민들. 끝까지 믿어줘 고맙다. 진보의 전선에 다시 우뚝 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서울시당은 오는 15일 당원자격심사위원회의를 열고 정 전 의원에 대한 복당 여부를 심사할 예정이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