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데이트 폭력, 신동욱 "잠재적 사이코패스..남자 아닌 수컷"

 
 
기사공유
부산 데이트 폭력/사진=신동욱 총재 트위터 캡처

부산에서 여자친구를 무차별 폭행하고 옷을 벗긴 채 끌고 간 남성의 데이트 폭력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잠재적 사이코패스”라며 날을 세웠다.

지난 22일 부산에 사는 여대생 A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3개월간 교제한 남자친구 B씨에게 데이트 폭력을 당하는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A씨가 옷이 벗겨진 채로 B씨에게 끌려 승강기에 탑승하는 장면이 담겼다.

A씨는 “남자친구가 머리채를 잡고 1층에서 2층까지 끌고 가는 과정에서 옷이 벗겨졌다”며 “그 상태로 남자친구의 집까지 끌려가 감금, 폭행당했다”고 폭로했다.

이를 접한 신 총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호랑이보다 사람이 무서운 꼴이고 짐승보다 인간이 무서운 꼴이다”며 “남자 아닌 정신 나간 수컷 꼴”이라고 가해자를 비난했다.

또 그는 “어떤 경우에도 데이트 폭력은 용서될 수 없는 범죄”라며 “일반 폭력죄보다 가중처벌이 맞는 꼴”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에 체포된 가해자는 이후 ‘도와줄 거지?’, ‘잘 말해줄 거지?’, ‘다른 남자 만나지 마라’ 등의 문자메시지를 A씨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심혁주 기자입니다. '쓴소리' 감사히 듣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33하락 9.7723:59 04/21
  • 코스닥 : 889.17상승 6.4423:59 04/21
  • 원달러 : 1067.30상승 5.823:59 04/21
  • 두바이유 : 70.42하락 0.3323:59 04/21
  • 금 : 1338.30하락 10.523:59 04/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