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의 '흥'을 벨로스터로… 사운드 강화 트림 출시

 
 
기사공유
벨로스터 ‘JBL 익스트림 사운드 에디션’ 전용 LED 엠블럼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사운드 기능을 차별화한 또 하나의 벨로스터를 선보인다.

2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2월 출시한 신형 벨로스터에 사운드 품질과 고급감을 강화한 ‘JBL 익스트림 사운드 에디션’ 트림을 추가하고 이날부터 판매를 시작했다.

‘JBL 익스트림 사운드 에디션 트림’은 맑고 청량한 고음과 역동적인 중저음, 높은 앰프 출력을 통해 기존 모델보다 더 입체적이고 생생한 사운드와 넓은 영역의 음상(음원의 위치 및 거리감)을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먼저 고음 재생용 스피커 ‘트위터’의 진동판 재질을 종이에서 금속으로 바꾸고 그릴 재질 또한 플라스틱에서 금속으로 변경했다. 이를 통해 맑고 청량한 고음의 구현이 가능해진 것.

이어 역동적인 중저음은 종이 재질의 도어 우퍼 진동판을 압축코팅종이로 바꾸면서 앰프 출력도 400W에서 440W로 높여 해결했다.
레드 기어노브 /사진=현대차 제공

인테리어에도 포인트를 더해 차별화를 추구했다. 현대차는 새 트림 전용 LED 엠블럼을 좌우측 도어 우퍼에 달고 레드 컬러의 기어노브를 적용했다. 또 기존 커스터마이징 패키지였던 ‘벨로스터 튜익스’(TUIX)의 메탈 도어 스텝, LED 오버헤드콘솔 램프, LED 선바이저 램프, LED 러기지 램프 등을 장착해 고급감을 높였다.

JBL 익스트림 사운드 에디션 트림은 기존 가솔린 1.6 터보 스포츠 코어 트림에 7단 DCT와 패들쉬프트가 기본 적용돼 변속 성능과 조작 편의성이 강화됐다. 가격은 2673만원이다.
벨로스터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벨로스터는 독창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과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갖춘 완전히 새로운 차”라며 “디자인과 성능, 사운드 품질까지 우수한 JBL 익스트림 사운드 에디션 트림은 운전하는 동안 마치 클럽에 있는 것과 같은 느낌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고성능 브랜드 ‘N’의 국내 첫 모델인 벨로스터 N을 6월 중 국내 출시한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33하락 9.7701:21 04/21
  • 코스닥 : 889.17상승 6.4401:21 04/21
  • 원달러 : 1067.30상승 5.801:21 04/21
  • 두바이유 : 70.75상승 1.9401:21 04/21
  • 금 : 1340.60하락 8.201:21 04/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