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명일전통시장 '청년거리 판다골' 문 연다

 
 
기사공유
"즐겁고 가벼운 마음으로 오세요. 마음과 장바구니를 채워드릴게요."

서울 강동구가 오는 6일 명일전통시장 내 청년상인 점포 9개 입점을 맞아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판다골 축제'를 연다. 판다골은 명일동 청년상인 공동브랜드 이름으로 판매하는 '판다'와 골목의 '골'을 합쳐 만들었다.

강동구는 명일전통시장 내 청년상인을 육성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청년상인 창업지원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6월 명일전통시장 청년점포를 모집하고 창업교육, 인테리어 비용, 홍보마케팅 등을 지원했다. 올 1월 곰꽈배기, 무이새우, 맛난쌀도그, 수공예 등 청년들의 재능과 특색을 살린 9개 점포가 자리잡았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청년상인 점포가 전통시장을 활기 넘치는 공간으로 바꾸고 보다 많은 지역주민과 젊은 고객들을 모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5.54상승 15.8512:00 01/22
  • 코스닥 : 684.58상승 8.0612:00 01/22
  • 원달러 : 1164.80하락 2.212:00 01/22
  • 두바이유 : 64.59하락 0.6112:00 01/22
  • 금 : 64.27하락 0.9712:00 0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