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도시락이 외식 물가 잡는다

 
 
기사공유
#회사가 밀집한 여의도에서 CU(씨유)를 운영 중인 모 점주는 최근 상품 진열대를 하나 축소하는 대신 손님들을 위한 시식 공간을 확대했다. 점심시간 도시락을 이용하는 회사원들이 크게 늘어나면서 자리를 대기하는 손님들이 생기자 고객 편의를 위해 시식 테이블을 늘린 것이다.

잇따른 물가 상승에 편의점 도시락이 직장인들의 점심 메뉴로 인기를 끌고 있다.
CU(씨유)가 지난 1분기 간편식 매출을 분석한 결과, 도시락 매출이 지난해 1분기 대비 19.0%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 CU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월별로 살펴보면, 외식 물가가 인상이 시작된 지난 1월 도시락 매출은 전월 대비 12.6%, 2월에는 19.5% 신장한 데 이어, 지난 달에는 ‘도시락 반값 이벤트’를 펼치며 전월 대비 24.0% 크게 뛰었다.

특히, 사무실이 밀집한 오피스가와 공장이 모여있는 산업지대의 도시락 매출신장률은 21.3%로 1분기 평균 신장률 보다 약 3%P 높게 나타났으며, 점심 시간인 11~13시 사이 발생한 매출이 전체 매출의 22.6% 차지했다.

이와 같은 편의점 도시락의 인기는 성인남녀 하루 평균 외식비(8,300원)의 절반도 안되는 비용으로 경제적 부담이 적을 뿐만 아니라, 양과 질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이 개선되면서 든든한 한 끼 식사로 편의점 도시락을 선택하는 고객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CU(씨유)는 편의점 도시락에 대한 고객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고 다채로운 메뉴를 강조한 ‘오늘의 도시락(4,000원)’을 출시했다.

‘오늘의 도시락’은 기존 CU(씨유)의 ‘요일 도시락’을 세번째 리뉴얼한 상품으로, 인기 도시락 반찬을 요일별로 다르게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해당 상품은 월, 화요일에는 매콤하게 양념한 미니 돈가스와 새콤달콤한 소시지를, 수, 목요일에는 미트볼과 치킨가스를 메인 반찬으로 만나볼 수 있다. 부반찬으로는 볶음김치, 햄 야채볶음, 마카로니 샐러드 등을 넣었다.

주말인 금, 토, 일요일에는 달콤한 간장 불고기를 푸짐하게 담고 볶음 김치, 메추리알 장조림, 동그랑땡으로 든든한 한 판을 구성했다.

BGF리테일 간편식품팀 김준휘MD(상품 기획자)는 “지속되고 있는 물가 상승의 여파로 편의점 도시락을 찾는 고객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다채로운 메뉴를 갖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CU(씨유)는 고객들에게 집밥처럼 건강하고 푸짐한 한 끼 식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메뉴와 품질 개발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20상승 2.4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