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 토론, 나경원 발언에 청중 '빵' 터져

 
 
기사공유
유시민 작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사진=MBC '100분 토론' 캡처

유시민 작가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개헌’을 주제로 토론을 벌이던 도중 어색한 상황이 연출됐다.

11일 방송된 MBC TV ‘100분 토론’에서는 ‘대통령제 vs 책임총리제, 30년 만의 개헌 가능할까’를 주제로 토론이 펼쳐졌다. 이날 패널로는 유시민 작가와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과 장영수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진영 간 짝을 이뤄 출연했다.

이날 방송 후반부 개헌안에 거론된 ‘토지공개념’ 관련 토론 도중 유시민 작가가 자유한국당에서 주장하는 ‘사회주의 헌법’에 허구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장영수 교수가 “개헌안에 법률에 따른다는 제한 조항이 없다”고 지적하자 유 작가는 “왜 없어요? 여기 있는데”라며 관련 자료를 제시했다. 박 의원 역시 “여기 있습니다”라고 힘을 보탰다.

그러자 나 의원이 “무슨 소리냐. 없다”고 주장하자 유 작가는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PDF 파일로 출력해 온 건데, 자료를 어디서 가져오신 거에요?”라고 물었다.

나 의원은 “우리 직원들이 가져온 것인데”라고 대답했고 시민토론단 사이에서는 웃음이 나왔다. 이에 진행자인 윤도한 MBC 논설의원이 “시간이 오버됐다”며 어색한 상황을 마무리했다.

실제로 청와대가 배포한 ‘대한민국 헌법 개정안 발의안’ PDF 파일을 내려받아 보면 제128조에 토지와 관련해 법률로써 정한다는 조항이 명시돼 있다. 제128조 1항에는 “국가는…법률로 정하는 바에 따라 필요한 제한을 하거나 의무를 부과할 수 있다”고, 2항에는 “국가는 토지의 공공성과 합리적 사용을 위하여 필요한 경우에만 법률로써 특별한 제한을 하거나 의무를 부과할 수 있다”고 적혀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