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공개… 보조금 제외 4650만원부터

 
 
기사공유

현대자동차가 코나 일렉트릭(Kona Electric)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12일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8’(EV TREND KOREA 2018)에서 이광국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 및 회사 관계자와 기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나 일렉트릭 신차발표회를 가졌다.

이 부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코나 일렉트릭은 친환경성과 실용성을 갖춘 세계 최초 소형 SUV 전기차로써 고객들의 삶을 편리하고 혁신적으로 바꿔줄 것” 이라고 밝혔다.

현대차의 소형 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은 대용량(64kWh) 배터리 탑재 모델을 기준으로 완전 충전 기준 1회 충전 주행 가능거리 406km를 최종 인증 받았다. 단 한번의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운행할 수 있으며 전용모터를 탑재해 최대 출력은 150kW(204마력), 최대 토크 395N∙m(40.3kg·m)이다.

배터리 충전 시간은 대용량 배터리를 기준으로 100kW 급속충전(80%)시 54분이 걸리고 7kW 완속충전(100%)시 9시간35분이 소요된다.

현대차는 근거리 주행에 적합한 라이트 패키지도 운영한다. 대용량 배터리 모델보다 350만원 저렴하다. 라이트 패키지는 39.2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으로 254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코나 일렉트릭은 기존 코나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범퍼 일체형 전면부, 전자식 변속 버튼(SBW) 등 다양한 전기차 전용 디자인 요소들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이와 함께 현대스마트센스의 핵심 안전 기능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을 전 트림에 기본적용하고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차로 유지 보조(LFA) 등 첨단 편의 사양을 동급 SUV 최초로 적용하는 등 첨단 안전 신기술도 대폭 탑재했다.

고객의 충전편의 증진을 위한 기능도 더해졌다. 기본 장착된 내비게이션을 통해 충전소를 검색하면 급‧완속 충전기 현황 및 사용가능 여부를 알 수 있으며 충전구에 충전상태와 충전량을 확인할 수 있는 표시램프를 장착해 고객들의 편리한 충전을 돕는다. 현대차는 이와함께 보증, 충전, 정비 등 전기차 구매 고객을 안심시켜 줄 수 있는 전기차 전용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날 확정된 코나 일렉트릭 64kWh 모델의 가격은 전기차 세제 혜택 후 기준 ▲모던 4650만원 ▲프리미엄 4850만원이다. 서울 기준으로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모던 2950만원 ▲프리미엄 3150만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코나 일렉트릭은 예약판매 개시 1달만에 1만8000대의 예약이 접수됐다. 현재 목표량을 초과해 예약접수를 잠정 중단한 상태다.

한편 현대차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 코나 일렉트릭 이외에도 넥쏘,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무선충전 시스템 전시물, 찾아가는 충전차량 등을 전시한다. 또 상용차 전용 부스를 별도로 운영해 ▲전기버스 일렉시티 및 충전기 모형 전시 ▲친환경 상용차 상품 소개 등을 진행하며 ▲수소전기버스 2대로 코엑스 북문에서 수서역 SRT까지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 0%
  • 0%


  • 코스피 : 2486.10상승 6.1208:34 04/20
  • 코스닥 : 882.73하락 10.5908:34 04/20
  • 원달러 : 1061.50하락 7.208:34 04/20
  • 두바이유 : 70.75상승 1.9408:34 04/20
  • 금 : 1348.80하락 4.708:34 04/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