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갑질 논란 사과 “어리석고 경솔한 행동”

 
 
기사공유
조현민(조 에밀리 리) 칼호텔네트워크 신임대표 /사진=한진그룹 제공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2일 광고회사 직원을 상대로 한 갑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조 전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 드립니다"라며 "그 어떠한 상황에서도 해서는 안될 행동을 보여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사과는 했습니다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며 "광고에 대한 애착이 사람에 대한 배려와 존중을 넘어서면 안 됐는데 제 감정을 관리 못한 제 큰 잘못"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 전무는 지난달 대한항공의 광고를 담당하는 업체 직원들과의 회의에서 물이 든 컵을 바닥에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무는 광고업체 직원이 자신의 질문에 대한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하자 이 같은 행동을 보였으며, 해당 직원은 이 과정에서 물세례를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페이스북 캡처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이슈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33하락 9.7701:29 04/21
  • 코스닥 : 889.17상승 6.4401:29 04/21
  • 원달러 : 1067.30상승 5.801:29 04/21
  • 두바이유 : 70.75상승 1.9401:29 04/21
  • 금 : 1340.60하락 8.201:29 04/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