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단체, '고양이학대' 남성 현상수배… 충격적인 학대 영상

 
 
기사공유
고양이 학대 유튜버./사진=뉴스1(유튜브 캡처)

동물보호단체가 고양이를 학대하는 장면을 영상으로 찍어 온라인에 유포한 남성에 대해 동물보호단체가 현상수배에 나섰다.

12일 동물권단체 케어는 '고양이 학대'라는 제목으로 3편의 유튜브 영상을 올린 남성에게 현상금 300만원을 내걸었다.

영상에서 고양이는 짧은 끈에 묶여 바닥에 누운 채로 경련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한 남성은 이를 무시하고 "4딸라" 등을 외치며 알 수 없는 말들을 연속해서 내뱉었다.

또 고양이가 경고의 신호인 하악질을 했음에도 이 남성은 여러차례 고양이 머리를 때리며 물리적인 학대를 가했다.

남성의 이같은 고양이 학대행위는 동물보호법 위반에 해당된다. 동물보호법은 지난 3월22일 개정되면서 '동물에게 신체적 고통'을 주는 행위도 처벌할 수 있도록 했다. 동물을 학대하다 적발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동물자유연대는 지난 11일 이 남성을 고발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를 받은 케어도 고양이 학대 남성이 부산에 살고 있는 박모씨라는 것을 확인하고 박씨를 부산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케어 관계자는 "고양이는 하반신이 마비된 듯 일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현재 박씨 주변인들에게도 연락을 해 집 구조가 맞는지 확인하는 절차를 밟고 있으니 학대범을 반드시 찾아내 엄중한 심판을 받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09상승 1.7118:01 12/17
  • 코스닥 : 661.90하락 4.4418:01 12/17
  • 원달러 : 1131.30상승 0.518:01 12/17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7
  • 금 : 59.67상승 0.8618:01 1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